TCEW Tutor Chung’s English World

SAT 1600점 만점을 받는 방법

출제자보다 더 깊은 사고력과 더 넓은 안목을 갖추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Tutor Chung's Reading Practice와 Tutor Chung's Vocabulary로 독해(Reading Test)와 작문 및 언어(Writing and Language Test)에 숙달해 보세요.

지금 바로 확인하기 >

영어로 글 잘 쓰는 법 - Solution (1)

다들 잘 읽고 비평해보았겠지요?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이 많은 조사와 고민 끝에 신중하게 쓴 글이라 크게 칭찬할 만한 좋은 글입니다. 다만 이 학생의 글에서 가장 큰 문제는 주제(theme)가 선명하게 드러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다시 말해서 자신이 주장하고자 하는 바가 명료하게 드러나지 않고 숨어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자세히 읽어보면 이 학생이 주장하는 바는 분명히 “수준별 수업(classified class)”입니다. 즉 공교육의 문제는 사교육에서 실시하고 있는 수준별 수업이 없다는 것이지요.

하지만 이 정도 분량의 글을 쓰는데 자신이 주장하는 바가 하나 밖에 없다면 글을 끝까지 힘있게 밀고 나가기 어려울 것입니다. 다시 한번 자세히 읽어보면 이 학생이 주장하고 있는 또 하나는 “최고의 선생님(the best teachers)”입니다. 결국 이 두 가지가 공교육 정상화의 핵심이고, 이를 통해 사교육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이 학생의 주장인 셈입니다. 그렇다면 당연히 이러한 주장을 제목(title)로 달아주는 것이 좋겠지요. 이 글을 읽는 학생들에게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제목이 없는 글은 주제가 분명하지 않은 글이고, 제목을 달지 못했다는 것은 자신의 주제를 붙잡지 못했다는 의미입니다.

논술 형식의 에세이를 쓸 때 가장 유념해야 할 것은 논제(topic)에서 벗어나지 않은 주제(theme)를 설정하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 논제는 문제가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주제는 그에 대한 대책이나 해결 방안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문제가 되는 상황이 하나라고 대책이나 해결 방안도 하나를 제시하는 것은 그만큼 논제에 대한 깊은 고민이 없다는 사실을 반영하는 것입니다. 아울러 제목을 달아주면 글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옆 길로 새는 것을 막아 줄 수 있습니다. 글을 쓰기 전에 개요(outline)를 잡는 것의 90%는 바로 제목을 정하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 지적하고 싶은 점은 이 학생의 글에 문단(paragraph)에 대한 고려가 없다는 것입니다. 지난 번에 쓴 “영어로 글 잘 쓰는 법 (1) – 논리란 무엇인가”에서 논리에 대해 엄청나게 강조했는데, 논리적인 글은 우선 비약(jump)이나 생략(omission)이 없어야 합니다. 글을 쓰는 사람은 당연히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적어도 무슨 말을 하고 싶어 하는지는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글을 읽는 사람은 글쓴이 머리 속에 들어가본 적이 없기 때문에 당연히 글쓴이가 무슨 말을 하고 싶어하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다시 말해서 글을 쓰는 사람은 아주 기초적인 사실부터 차근 차근 자신의 논지를 전개해나가야 합니다. 중간 과정을 건너 뛰거나 빠뜨리면 글을 읽는 사람은 중간에 길을 잃고 헤맬 수 밖에 없습니다. 또한 같은 말을 끊임없이 하고 또 하는 식으로 중언부언(重言復言)하는 것 역시 글 읽는 사람을 피곤하게 하는 일입니다. 글을 쓰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글을 읽는 사람에게 자신의 생각과 주장을 전달하여 납득시키기 위해서 입니다. 글을 읽는 사람의 이해 이외에 글 쓰는 목적은 없습니다.

자신의 글이 논리적 비약이나 생략을 범하거나 경제성 없이 불필요한 말을 반복하는지를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각 문단의 분량이 일정한가를 점검하는 것입니다. 예컨대 학생들이 지금까지 제가 카페에 올린 글을 읽어보면 대체로 각 문단의 분량이 일정한 편이라는 점을 알아차릴 수 있을 것입니다. 글을 써나가면서 한 문단이 지나치게 길어진다는 것은 경제성 없이 말을 하고 있다는 뜻이고, 반대로 한 문단이 지나치게 짧아진다는 것은 비약과 생략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학생의 글은 내용을 구분하여 일정한 분량의 문단으로 나누어주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흔히 글의 짜임새(organization)라는 말을 하지만, 글의 짜임새는 같은 것은 같은 것끼리 다른 것은 다른 것끼리 나누어 묶어주는 과정에서 발생합니다.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쉽게 생각하면 됩니다. 즉, 여기까지는 이런 말을 하고 있고, 여기서부터는 앞에 한 말을 바탕으로 저런 말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바로 구성이 되고 조직이 되는 것입니다.

이런 식으로 짜임새 있게 글을 쓰는 사람은 당연히 남의 글도 조직적으로 읽어낼 수 있습니다. 특례시험은 물론, SAT의 Critical Reading이나 TOEFL의 Reading Section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여기까지는 이런 이야기를 여기서부터는 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지문의 구성을 파악하는 것입니다. 배경 지식이 부족하거나 어휘가 충분치 않아 지문 전체를 완전히 이해하지 못해도 문맥에 따라 내용을 이해하는 기술이 바로 이런 독해 능력입니다. 그리고 이런 독해 능력은 조직적인 글쓰기에서 키워지는 능력입니다.

그 밖에 자잘한 문법적 실수나 도치(inversion)라는 수사 기법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했다는 점은 이 학생이 이 에세이를 썼다는 가장 큰 장점에 비하면 정말 사소한 것에 불과합니다. 이 학생이 이 에세이를 쓰기 위해 하루에 10시간씩 시간을 투자하지는 않았겠지만, 적어도 하루에 1~2시간씩 2주 정도는 자료를 조사하면서 고민했을 것입니다. 바로 이 끈질긴 노력이 이 학생을 남다른 학생으로 만든 것이라 믿습니다.

이 글을 읽는 학생들도 부디 이 학생처럼 시간 속에 정성과 노력을 쏟아 고민하고 분투하면서 자신의 에세이를 써보기 바랍니다. 참고로 이 학생은 1년에 5만 달러씩 4년간 20만 달러의 장학금을 받으면서 미국 최고의 명문 대학에 다녔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이 정도 노력과 정성을 기울인 것에 대한 당연한 보답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번 이 글을 읽는 학생들의 분발을 기대합니다.

다음은 제가 교정해준 원고입니다. 참조하기 바랍니다.

The Two Prerequisites of Normalization of Public Education: the Best Teachers and Classified Classes

Even after the teacher has already stood on the platform, most students are chattering with others or still fall asleep. Although some of the teachers try to wake them up, they soon nod again. It is a very strange scene that almost all students do not have any interest in their classes with their teachers. However it is much stranger that they have a great interest in what they have to learn. What is the reason for the students to do such a curious behavior?

According to An Analysis of Korean Parents’ Education Fervor published by Korea Education Development Institute, 73.3% of the Korean students are having some kinds of private education in addition to school lessons by attending private academies, private tutoring, or Internet lessons. They spend 6.8 hours a week on private lessons and pay 277,000 won per month on average, consuming 12.7% of family budget and thus bringing a large burden on the household economy.

It may be not so excited for anybody to have to learn again what she or he already learned. Most of the students already know what they are learning by taking private lessons. They have learned everything in a private academy, then come to school. It is always wondrous to learn whatever we don’t know. One of the most harmful influences of private education is that it deprives the students of a chance of experiencing the marvel of learning. Besides, there are many reasons causing our nation’s unprecedented private education boom: the deterioration of the public education quality, Korean parents’ abnormally intemperate education fervor, and the overwhelming academic clique.

Korean public education advocating equalitarianism doesn’t offer courses that students with higher or lower interest in studying can take so that many students have trouble in learning with the proper challenge and level. Students’ aptitudes or interests can’t be considered and teachers can’t give an appropriate task to their students. Also schools don’t provide students with various practical courses from which students can gain diverse vivid experience or with more intellectually challengeable courses to fulfill the wants and needs of individual students with special ability and interest.

Instead prevalent is memorization of knowledge needed to enter a college. Korean students do not have a chance to solve a problem by themselves. Sometimes to contemplate and study on their own is regarded as a sort of sin. Some original and creative conception may be the most disturbing way to a college. Prevailing is the injection education in which mutual learning is impossible and students should be memorizing lessons without comprehension.

Many students go to private academies to complement their insufficient and superficial knowledge gained at school. Private education has prepared classified courses for students with different interest or level as well as athletics, arts and music lessons hard to take at school. Besides private teachers show more care about individual students and help them in many ways. Namely public education is losing in competition against private education. In addition to the problems of public education mentioned above, private education is becoming indispensable owing to Korean parents’ passion for education and Korean social structure favoring the academic clique which in turn forces students to compete with each other excessively.

Everybody knows it’s a hell from which nobody could escape, and yet nobody can even think about breaking down the hell’s wall. Normal education begins with normal schools. We do not have normal schools yet, but no one more needs them than us. What is the normal school? The school where good education is made can be said normal schools. Education is achieved between two sides, the teacher and the students. We can’t say which part is more important. However, it is very clear that education is a relation between two individuals and all of the mutual interactions are initiated by a teacher.

A teacher leads, guides, and heads all the educational processes. So, if we want normal schools for good education, we should make the most brilliant and excellent person become a teacher. The best payment and benefits and the best research environments must be given to a teacher. Moreover, the right and the freedom of teaching must be granted to each teacher. It would be most needed for good education that every teacher should plan and prepare their own classes and that each student should have a wide range of choices.

The US schools, especially prestigious private schools but public schools also, are providing students with various courses with the assistance of well-equipped gymnasiums, science centers, art centers, and many other kinds of facilities as well as numerous qualified teachers. Provided are more than 200 courses divided depending on students’ levels and interests. Students are able to choose the courses that would be appropriate for them both in aptitude and level, and each class consists of a teacher and a few students in which intense discussions are possible so that students can broaden their spiritual horizons. Private education needs not be taken, because not only possible was various extracurricular activities but also taking a variety of courses appropriate for individual aptitude and level.

In order to keep students from turning to private education, we need much more classified courses designed and led by the best teachers. Not needed are the same preplanned schedules and lessons for all, but classified courses to encourage each of the students, to intrigue their individual intellectual curiosity, and to promote their hidden ability. The best teachers already know what they should teach to lead their students to the ultimate goal of the course. The only mission of public schools is trying to embrace the best teachers and to support them financially and mentally as much as possible.

We already have a very large human pool for the best teachers. Given an opportunity to instruct what they think of the best and the best respect for their efforts, all the teachers do their best to offer the most easily understood and challengeable classes. Each student could get stimulated and inspired in those fantastic classes, and at last, they will get greatly interested in school classes. Only with the help of the best teachers, students could actually enjoy learning what they really should be taught, to refine their sympathy, to improve their strength, and last but not least to become a good citizen and a well-rounded person.

What is more, were the teaching profession to become the most respectful and honorable occupation in our society, the social trends favoring the academic clique would be changed. Unjustifiable is the society where the name of the university a person graduated from is overwhelming everything. The society where the best veneration would be dedicated to those who have been devoting themselves to what they really like with the best integrity in any positions, may be what we want most.

When schools serve not as a preparatory institution for college entrance but as a public forum where the older and younger souls meet, interact, and arouse each other, public education would return to its right post and dissolve all kinds of problems derived from private education.